[완두네] 태동과 화장실의 은밀한 관계

완두네집/행복한 완두네집 (1기) 2010. 2. 11. 13:41
벌써 19번째 이야기


생계형 작가다 보니 요 며칠 돈버는데 집중하느라고 이제서야 완두네 업데이트 합니다 ^^
(말 나온김에 일 있으면 주세요 외주 전격 수용합니다!)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최근에 완두엄마가 화장실을 참 자주 가더라고요
처음에는 몸이 안좋아서 그런가 의심도 해봤는데...
의사 선생님이 몸 속이 아기집 때문에 많이 좁아져서
화장실을 자주가게 된다고 이야기 해주시더라고요

밥도 많이 못먹어서 금새 배가 꺼져버리는 바람에
주말에는 밥을 정말 자주 먹게 되더라고요
(덕분에 제 살은 폭발중입니다...)

엊그제는 드라마 한편을 보는 동안 한 3~4번의 화장실을 가더라고요...사소한것부터 몸이 피곤해 질 듯 해요;

요즘 완두는 뱃속에서 많이 논다고 합니다.
아직 제가 손을 대서 느낄 수 있는 정도는 아니고
완두엄마만 약하게 느껴질 정도라고 하더라고요

그리고...

완두의 태동이 시작되면 아내가 화장실을 자주 가는 것을 발견! + _+) 했습니다!

그래서

"완두가 엄마 움직이라고 방광을 발로 꾹꾹 누르는게 아닐까?"
"완두야 엄마 힘들어 그만 발로 눌러~"
했더니.
거짓말처럼 조용~해지고
화장실도 안가더라고요!

완두가 아빠 목소리인지 알아 듣나봐요 ^^




재미있게 보셨어요?
↓ 아래 손모양(view on) 버튼
꾹 한번만 눌러서 도움을 주세요. 감사합니다. >ㅅ<)/


Posted by Nicolas™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