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완두네] 임신과 방귀의 밀접한 관계

완두네집/행복한 완두네집 (1기) 2010. 1. 27. 10:05
16번째 이야기

우선. 완두네를 위해 창피함에도 불구하고 본 에피소드의 개제를 허락해준 완두엄마께 소정의 칭찬을 드립니다.

완두엄마의 신체는 이미 예전 미끈한 곡선(?)은 어디로 가버리고
아이를 출산하기 위한 준비를 모두 마친 듯 한 모습으로 바뀌었다.

배가 나온것을 만삭 산모에 비할바 아니겠지만
그래도 예전에 비해 1.5배 가까이 두툼해진 배가 이제 누가 봐도 '임산부네'할 정도의 모습이 나오고 있답니다.
보름전 쯤 완두가 이미 손바닥 크기를 넘어섰다고 하니 아기집은 주먹 3~4개 정도 크기가 되지 않았을까 짐작하고 있습니다.

의사선생님 말씀에 따르면
횡경막? 숨을 쉬게하는 그 막이 위로 바짝 올라간다고 하는군요 아래 아기를 키우는 공간을 위해서요
그래서 호흡도 짧게 잦게 쉬어지고 밥도 많이 못먹어서 자주 섭취하라고 주의를 주셨더랍니다.

몸속의 우선순위는 아무래도 아기집이 1순위 인듯 합니다.
나머지 장기를 사방으로 밀어낸 듯 한데
그 바람에 아내는 생리적 현상을 아예 참지 못하겠다고 하더군요. 자주 가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요 ^^

그런 영향일까요
최근에 집에서 방귀소리가 자주 들리고 있습니다.
(아내가 써도 된다고 해서 쓰는 것이니 읽으시는 분들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~)
방귀를 참는것은 안 좋다고 알려져 있죠? 그때 그때 배출 해주는 것이 좋다고 하더군요. 뭐 참지도 못 한다고 합니다.

저는 뭐...가능한 민망하지 않게 모른척 해 주는 것 밖에 해줄 수 없는 상황인데... 그것 조차도 상당한 스킬이 필요하더군요..웃는건 둘째치고. 뭔가 집중하고 있다가 커다란 소리에 놀라 몸을 들썩 거리는 것을 막기가 너무 힘들어요
ㅠㅠ ㅎㅎㅎ

아무튼 아침 댓바람부터 방귀 이야기 전해드려서 좀 그렇지만
임신하셨던 분들은 방귀 때문에 재미있는 애피소드들이 하나씩 있을 것 같네요
전 어제 지하철에서 웃음 참느라고 이빨을 너무 악 물었더니 아침에 턱이 얼얼하더군요 ^^

방귀 뀌어놓고 얼굴이 뻘개서 어쩔줄 모르는 아내 모습이 매우 사랑스러웠답니다(?)응? ㅎ
주변에 사람이 없어서 매우 다행이 었습니다...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아내가 임신한 모습을 보다보니...
여성은 아이를 임신하고 세상에 새롭게 적응하는 것 처럼 보이네요
몸도 그렇고 마음도 그렇고.
확실히 엄마의 모습인가봐요. 그 전에는 보이지 않던 습관이나 행동이 새롭게 생겨나고 있네요.

이제 울 아내가 엄마가 되어가는 것 이겠죠? ^^
저도 얼렁 아빠가 돼야하는데...도통 철이 안드네요~



재미있게 보셨어요?
↓ 아래 손모양(view on) 버튼
꾹 한번만 눌러서 도움을 주세요. 감사합니다. >ㅅ<)/


Posted by Nicolas™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SG 2010.01.27 10:19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하하하

  2. 그리그리 2010.01.27 11:13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뽀오오옹~
    완전 웃음참느라 힘들었네요..
    ㅋㅋㅋㅋ

  3. Favicon of http://blog.daum.net/4486kmj 샤방한MJ♥ 2010.01.27 11:16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정말 그런가요? ㅎㅎ
    궁금하네요 ^^
    너무 아름다운모습이예요 헤헷

  4. Favicon of http://designkoon.com/story 디자인쿤 2010.01.27 11:37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임신하면 정말 가스와 소변은 참을수 없지요.. 환장할정도로..ㅠ

    -뽀글-

    • Favicon of https://crayons.co.kr Nicolas™ 2010.01.27 20:43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앗 뽀글님? 새로운 아이디 인가요?
      가스와 화장실...다들 힘드셨나보군요.
      한 두배 정도 자주 가는 것 같더라고요.
      너무 자주가면 안좋은게 아닌가 했는데.
      모든 내장이 다 눌려서 자주 갈 수 밖에 없더군요.
      휴,,,힘들 것 같아요
     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^^

    • Favicon of http://blog.daum.net/bad2begood 2010.01.28 14:49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뽀글님
      요새
      디자인쿤이란 아이디로 활동을. ㅎㅎㅎ

  5. Favicon of http://yun-story.tistory.com 부지깽이 2010.01.27 12:04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임신 중간부가 넘어 가면서 부터 찾아 오는 불면증과 더불어 시간 마다 화장실을 가야 하는 그 고통은 정말 괴로웠었습니다.ㅜ

    • Favicon of https://crayons.co.kr Nicolas™ 2010.01.27 20:44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아.점점 더 심해지는 모양이군요.
      하긴 그렇겠네요. 배가 몇배 더 불러온다고 하니까요

      지금도 잠이 부족해서 쩔쩔매는데
      이젠 저녁 먹으면 그냥 재워야겠네요 ㅠ.ㅡ

      리플 감사합니다~ ^^

  6. Dragon2 2010.01.27 13:08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소리가 멋진 +_+

  7. Favicon of http://icf1998.tistory.com 국제옥수수재단 2010.01.27 15:07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올때마다 한참을 웃고 가네요^^
    그림과 글 너무 재미있어요 ㅋㅋ 잘보고 갑니다~

  8. yy 2010.01.27 17:19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난 살 빼고 배가 부륵부륵 방긔가 왜케 나옴! 췟!

    창피해도 어쩔수 없듬!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

  9. lam5171 2010.01.27 22:53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가스는 뭐 당연한 것이니..^^* 대부분의 임신부가 겪어요. 아무리 트기 싫어도 트게되는.. 그런 시기지요.

    다만 만삭이 아직이신데 벌써 밤중에 2번이나 화장실에 가시는 건 숙면에 방해가 될 것 같아요.
    저도 만삭때 비슷했는데 워낙에 잠이 많아서 잠자다 일어나는게 참 싫었더랬지요.
    그래서 저녁식사때는 왠만하면 물도 안마시고, 국물류도 피했어요.
    덕분에 갈증나서 밤중에 깨기는 했습니다만..쿨럭..

    저녁식사때 수분 양을 적절히 조절하시면 어떨까요?

    • Favicon of https://crayons.co.kr Nicolas™ 2010.02.05 10:27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아이쿠 리플을 이제야 발견했네요 + _+) 죄송
      그찮아도 잠이 부족해서 힘들어해서 요즘 10시 전 취침을 해요~
      말씀대로 물을 좀 줄여서 밤에 안깨고 자니까
      한결 낫다고 하더라고요 ^ㅇ^
      좋은정보 감사합니다~~

  10. Favicon of http://o-canada.tistory.com/ 용팔 2010.01.28 05:14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총각,처녀들은 아직 잘 이해못할것 같네요...ㅋㅋㅋ
    요새말로 글은 "짱이고" 그림은 "대박이네요"....

    • Favicon of https://crayons.co.kr Nicolas™ 2010.02.05 10:28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앗 감사합니다 ^^
      제 블로그는 연령대가 좀 있으신분들꼐서 주로 오시나봐요 ㅎㅎ
      그러고보니 어떤 분들이 오시는지 매우 궁금하네요 ^^
      칭찬 감사합니다~

  11. 뿌루루펭귄 2010.01.28 16:19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완두 나오고 나면 없어지려나
    흐흐흐
    지켜보자규~

  12. 벌써 애가 둘 2010.02.04 17:34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막달에는 잘 때 코도 곤답니다. '드르렁'하고 말이죠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