냐항 엄마오셨당~

냥군이의 원더 2004. 12. 6. 12:00

6개월만에 드디어
밥이 어찌나 맛있던지 두공기나 먹어치웠다.

'냥군이의 원더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냐항 엄마오셨당~  (0) 2004.12.06
뮌헨 심포니 오케스트라  (0) 2004.12.02
한가한 가을 아침  (0) 2004.11.20
맘상함  (0) 2004.11.07
내장산 산행  (0) 2004.11.07
지하철에 운좋게 앉은날...  (0) 2004.10.26
Posted by Nicolas™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