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완두네] 임신부 보호본능?

완두네집/행복한 완두네집 (1기) 2010. 1. 4. 18:27
10번째 이야기

오늘은 엊그제 있었던 일을 그려봤습니다.

어머니는 강하다, 모성본능 등등 위의 만화 같은 상황을 설명하는 말이 정말 많은데
처음으로 몸소 느껴 봤습니다.

뭐랄까...
순딩이 울 아내에게 한대 맞을 것 같은 위협을 느꼈다고나 할까요?
가득이나 방광에 뉴런이 찌릿찌릿 하는 상황에 밤중에 집이 떠나가라 고함을 질러서...
정말 그 자리에서 쌀뻔 했답니다.

아이를 낳아보신 분들은 모두 알고 계시겠지만
(전 첨이라 몰랐거든요)

저 일 이후 아내를 살펴보니
본능적으로 배를 보호하는 것 같아 보여요 
평소에 없던 습관이 하나 생겼 더라고요

비록 많이 나온 배는 아니지만
이제 상체가 조금씩 젖혀지는 단계거든요
반사적으로 아랫 배를 손으로 감싸는 습관이 생긴 듯 합니다.

참 놀라워요.

저도 보고 배웠는지 가끔 손을 배로 감싸안고는 한답니다 ㅎㅎㅎ
최근...아내의 식욕에 따라 같이 뭔가를 먹었더니
제 배도 임신 8개월 배가 되버렸습니다 ㅠ.ㅜ

(글을 쓰고보니 급 우울하네요 ㅠ_ㅠ)
운동 좀 해야겠네요 (정말?)

재미있게 보셨어요?
↓ 아래 손모양 버튼을 꾹 한번만 눌러주세요 >ㅅ<)/


Posted by Nicolas™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