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도치네] #7 - 트레이드마크

까칠한 고슴도치군/2기 - 도치네 2009. 12. 29. 15:33


아무래도 나는 사교에 크게 소질이 없는 모양이다
길을 지나다가 갑자기 오래간 만에 지인과 마주 쳤는데
그의 입에서 1초의 머뭇거림도 없이
마치 암기라도 한 듯이 쏟아져 나오는 인사에
당황해 아무 대답도 못했다
"어...어? 응 어 어어 응..."

뭐 그 사람 내가 당황하는 것을 보며 '뭐 당연하지'하는 듯한 표정으로
내 인사도 채 듣지도 않고 지나쳐 버리더라...
언제 또 봐서 술이나 한잔 하자는데 역시 이 말도 그냥 하는 말 일테고

참 난감한게
이 동네에서 20년 가까이를 살다가 한 5년을 다른 곳 살고 돌아와보니
동네에 얼굴이 익는 사람 천지인데
매번 인사를 나누자니 할 말도 없고.
그냥 밝게 웃으며 손만 흔들고 지나가자니
정신나간놈 취급 받을 것 같고
그렇다...

전에는
정말 멀찍이에서 지인이 날 알아보고 다가와서 인사를 하는데
나보고 하나도 변한게 없다더라.
헤어스타일도 파격적으로 변하고...안경도 끼게됬고...피부도 삭았는데
변하지 않은건 역시 옷입는 스타일 인가? 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었다

^ㅅ^)
그래도 알아봐주는 사람이 있어서 너무 기쁘다.
비록 당황해서 버벅이며 인사 잘 못해도
원래 그런녀석이니 이해해주었으면 합니다~ 사실은 매우 반가워 하고 있는 것이니까요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참 오래간만에 고슴도치군 업데이트 합니다.
고슴도치군은 요즘 스타일이 애매해져서 계속 습작만 그리고 있네요
이번에도 또 스타일이 바뀌어 버렸지 뭐에요 ^^;




재미있게 보셨어요?
↓ 아래 손모양 버튼을 꾹 한번만 눌러주세요 >ㅅ<)/
Posted by Nicolas™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Dragon2 2009.12.29 15:37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아는 사람이 있군요 ㅋㅋ
    전 없습니다 :)

  2. 숙면비버 2009.12.29 15:39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서울에서 길가다 아는 사람 만나면.....정말 감격스럽더라구요;;; 시골에서 올라와서 그런듯;ㅋ

    • Favicon of https://crayons.co.kr Nicolas™ 2009.12.29 17:10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헛. 그럴수도 있군?
      시골에서 서울에 올라오면 정말 아는사람 하나없어서
      외롭겠네...
      그 느낌은 모르겠다. 나는 가족과 상경 한거라서

  3. 그리그리 2009.12.29 15:59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전 중학교동창을 버스에서 만났는데 이름도 알고 얼굴도 기억나는데 부끄러워서 모른척해버렸네요..;

  4. Favicon of http://minjine.kr/story 뽀글 2009.12.29 16:16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그런데 누군가가 기억해주는건 좋은거잖아요^^;;
    전 정말 기억력이 너무 없어서 큰일이예요..ㅠ

    • Favicon of https://crayons.co.kr Nicolas™ 2009.12.29 17:11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저는 눈으로 하는 기억만 잘 해서...
      이름은 거의 99.99% 까먹어요

      정말 큰일이죠. 제가 사람만나서 하는 일을 못하는 것도
      이런 것 때문이 아닐까요 ㅠㅠ;;
      별 특징 없는 사람은 100만년이 지나도 이름을 기억을 못하니...

  5. 2009.12.29 17:09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카툰 느낌에서 만화스타일로 바뀐거 같아요.
    좀 더 생동감 있어졌다고 할까...
    그나저나.. 완두 얼마 안남았네요!

    • Favicon of https://crayons.co.kr Nicolas™ 2009.12.29 17:12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아아~
      모르겠어요
      요즘 고슴도치를 컴에서 그리기 시작한 뒤로 뭔가 스타일이 고정되지 않아 난항 중이에요

      역시 그림이라는건
      자기와에 싸움이 가장 힘든 것 같애요.
      (누가 자꾸 그림 그리는데 귀에다 속삭여요 - 허걱)